기사 (전체 3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BRAND NEWS] 일본호텔 성공의 열쇠는 ‘높은 가성비’
일본 숙박업 호조 속 숙박시설 간 경쟁도 격화. 독특한 운영전략으로 높은 가성비를 실현해 성공 거둔 기업 다수.일본인 투숙객 유치 위해 '가격대비 높은 만족도' 제공에 주안을 둬야 일본 경제산업성(経済産業省, 한...
고훈곤 국장  2017-05-08
[BRAND NEWS] 커넥티비티가 세상을 변화시킨다
세계적인 기술 및 서비스 공급 기업인 보쉬는 1월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에서 스마트 홈(smart home), 스마트 시티(smart city), 커넥티드 모빌리티(connected mobility), 인더스트리 4.0(In...
이재훈 국장  2017-02-01
[BRAND NEWS] BMW 인디비주얼 7시리즈 더 넥스트 100 이어스 에디션 출시
BMW그룹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BMW 인디비주얼 7시리즈 더 넥스트 100 이어스’ 에디션을 출시했다.이번에 출시한 한정판은 전세계적으로 100대만 생산해 희소가치를 높였다. 국내에는 750Li xDrive 기반의 단 2대만 판매된다.BMW 코...
이재훈 국장  2016-11-01
[BRAND NEWS] 아시아 최초 브랜드 스튜디오 국내 오픈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아시아 최초로 브랜드 스튜디오를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BMW드라이빙센터에 오픈한다.영국 굿우드 본사에 위치한 ‘아틀리에(Atelier)’에 이은 두 번째 글로벌 스튜디오로 그 의미가 크다.롤스로이스모터카가 ‘롤스로이스 스튜디오’를 아...
이재훈 국장  2016-11-01
[BRAND NEWS] 중형 SUV시장 새로운 강자 탄생
프리미엄 글로벌 중형 SUV QM6의 돌풍이 매섭다. QM6는 사전계약 첫날 2,000대를 돌파하며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르노삼성이 주도해 세계 시장을 타깃으로 3년 6개월간 개발해 온 글로벌 핵심 모델인 QM6는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기술력의 ALL ...
이재훈 국장  2016-11-01
[BRAND NEWS] 이태리 명품 ‘지올리띠’ 젤라또의 역습
이탈리아의 3대 젤라또 중 하나로 손꼽히는 젤라또(이탈리아식 아이스크림) 브랜드 ‘지올리띠’가 서울의 심장부인 강남(역삼동)에 지난 10월15일 직영 1호점을 그랜드 오픈하며 본격적인 국내시장 진출의 청신호를 올렸다. 이날 오픈식에는 마르코 델라 이탈...
고훈곤 국장  2016-11-01
[BRAND NEWS] 해치백 시장 돌풍의 주역
유러피언 감성의 프리미엄 퍼포먼스 해치백 ‘현대차 i30’가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했다. 신형 i30는 고성능 신규 터보엔진과 7단 DCT의 조합으로 더욱 강력해진 응답성과 연비효율성을 자랑한다. 한국시장에서 해치백 시장의 새바람을 몰고 올지 자못 기대...
이재훈 국장  2016-10-01
[BRAND NEWS] 이탈리아의 명품커피 맛 그대로
커피의 본 고장, 이탈리아의 에스프레소를 한국에서 즐긴다. 에스프레소 메뉴를 기반으로 한 베리에이션 음료는 많지만 이렇게 색다른 에스프레소는 또 처음이다. 올해로 14주년을 맞이한 카페 파스쿠찌에서 고객에게 특별한 가을을 선사하기 위해 총 4종의 시그...
정해용 기자  2016-10-01
[BRAND NEWS] 구성원과 소통간담회 ‘공감톡톡’ 열어
소통경영이 경영화두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이 구성원과 소통 간담회인 ‘공감톡톡’을 열어 주목받고 있다. 박 사장은 “공감톡톡은 회사생활 고민과 기업문화, 미래 비전까지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대화의 장으로 CEO와 ...
이재훈 국장  2016-08-05
[BRAND NEWS] LG화학, ESS 기술력 세계적 수준으로 도약
LG화학의 ESS 기술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지난 6월 중순 독일 뮌헨에서 열린 ‘인터솔라 2016’에서 주택용 ESS제품인 ‘New RESU’가 인터솔라 어워드 ESS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국내 기업이 ESS분야에서 해당...
고훈곤 국장  2016-08-05
[BRAND NEWS] 사업다각화로 성장세 이어간다
“보쉬그룹은 혁신적인 제품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서비스를 통해 성장하고자 한다.” 폴크마 덴너 보쉬그룹 회장이 독일에서 개최된 보쉬그룹 연례 기자간담회에서 말한 올해 경영화두이다. 지난해 보쉬는 국내시장에서 전년대비 6% 성장한 총매출 2조2,000억원...
이재훈 국장  2016-08-05
[BRAND NEWS] 금융권 최초 통합멤버십 ‘하나멤버스’ 500만 돌파
금융권 최초의 통합멤버십 프로그램인 ‘하나멤버스’가 500만 회원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하나금융그룹이 국내 금융권 최초로 지난해 10월 ‘하나멤버스’를 출시한지 8개월만의 성과이다. ‘하나멤버스’는 금융당국의 규제개혁의 성과에 힘입어 대만, 중...
이재훈 국장  2016-08-04
[BRAND NEWS] 친환경에 휴식+몰링까지 원스톱 비즈니스 공간
‘마제스타시티’가 임차인을 모집 중에 있다. 2호선 서초역 도보 1분 거리에 위치하며, 도심(CBD)지역 및 여의도(YBD)지역으로의 접근성이 뛰어나다. 인근에 맞닿아 있는 서초대로는 반포대포, 강남대로, 테헤란로, 남부순환로와 직연결돼 있어 반포대로...
고훈곤 국장  2016-08-03
[BRAND NEWS] 패션계의 고집쟁이들 OOTB로 일내다
단일한 제품만으로 다양한 제품군과 차별화하나의 여럿 하이브리드 신상품으로 외연 확장 우리나라의 패션 시장은 해외 유명 브랜드의 신상품을 카피하여 지하상가에 푸는 미성숙한 시장이면서, 국내를 넘어 아시아 권역까지 인터넷 쇼핑몰로 넘보는 잠재적 시장이며,...
최길열 기자  2016-04-01
[BRAND NEWS] 롯데렌터카, 퍼스트브랜드 대상 12년 연속 수상
대한민국 No.1 렌터카 브랜드 롯데렌터카(구 kt금호렌터카)가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1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롯데렌터카는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서비스와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 노력을 인정받아 1등 브랜드로 우뚝 서게 됐다. ...
이재훈 국장  2016-02-26
[BRAND NEWS] 기업용 SNS '티그리스 클라우드'
기업용 SNS 보급을 위해 소셜웨어 전문기업 타이거컴퍼니가 나섰다. 중소기업 소통의 일인자로 꼽히는 김범진 대표는 조직 구성원들이 따로 또 같이 사용하던 이메일, 게시판, 문자, 전화 등 모든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하나로 단일화 한 ‘티그리스’ 반값 프...
고훈곤 국장  2015-12-03
[BRAND NEWS] 삼성전자, B2B 특화 '갤럭시 탭 액티브' 출시
삼성전자(www.sec.co.kr)가 내구성과 휴대성을 겸비한 산업용 태블릿PC ‘갤럭시 탭 액티브 (Galaxy Tab Active)’를 24일 출시한다. 갤럭시 탭 액티브는 유통, 물류, 교통 산업 분야를 대표하는 주요 기업들과 협업해 만든 제품으...
월간CEO  2015-04-24
[BRAND NEWS] 삼성전자 '갤럭시S6', '갤럭시S6 엣지' 전격 공개
단통법 이후 스마트폰 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삼성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6'와 '갤럭시 S6엣지' 를 선보이며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우선 내외신 미디어의 평가는 이구동성으로 찬사를 보내고 있다. 뛰어난 무선충전 ...
이재훈 기자  2015-03-31
[BRAND NEWS] NEW PRODUCT
티앤에이치바이오, 프리미엄 액상 멜로우 출시순수 국내산 식품 첨가물로 만들어진 전자담배 액상이 출시됐다. 신뢰를 바탕으로 한 기업인 티앤에이치바이오는 식품에 첨가되는 인체에 무해한 식품첨가물로 개발한 프리미엄 액상 멜로우(mellow)를 출시한다고 밝...
월간CEO  2015-01-31
[BRAND NEWS] ‘더 글렌리벳(THE GLENLIVET)’
THE GLENLIVET’S HISTORY더 글렌리벳(THE GLENLIVET)은 1824년 창립자 조지 스미스에 의해 최초의 합법적인 증류 면허를 취득한 싱글몰트 위스키로, 고품질의 대명사이자 싱글몰트 위스키의 기준으로 인정받고 있다. 200여년전 ...
이재훈 기자  2015-01-31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시이오코리아 <월간 CEO> 서울 중구 동호로7길 17 임마누엘빌딩 701호(우 100-840)  |  발행인·편집인 : 신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용섭
문의전화 Tel 02-2233-1025  |  Fax 02-2233-7025
Copyright © 2018 월간CE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