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GOLF] 숲속의 완벽한 펜트하우스, 아난티 클럽 서울
‘한국에서 단 하나밖에 없는 클럽’골프코스 (GC)와 컨트리클럽 (CC)의 차이만큼, 이들이 만든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의 차이가 분명함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맞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골프 레저산업을 선도하는 에머슨퍼시픽 그룹 이야기다.‘...
최종원 객원기자  2017-07-10
[GOLF] 유토피아의 시크릿 가든, 엘리시안 강촌
아마도 많은 골퍼들이 동의하겠지만 해외의 정말 멋있고 화려한 골프장들이 많지만 관리나 조경, 서비스에 대한 평점은 우리나라의 골프장도 절대 밀리지 않을 것이다. 그러한 믿음을 엘리시안 강촌에서 느낄 수 있다. 엘리시안 강촌은 총 10면의 스키 슬로프와...
최종원 객원기자  2017-06-02
[GOLF]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골프장
36홀 모두가 저마다 독특한 난이도와 특징을 갖고 있으며 플레이를 위해 자연이 제공하는 서비스는 다른 골프장과비교할 수 없을 만큼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대유몽베르CC(이하 몽베르CC)가 본격적인 기지개를 폈다.도시적인 정형화된 조경을 철저히 타...
고훈곤 국장  2017-05-08
[GOLF] 남해의 보석, 힐튼 남해 골프&스파리조트
‘인도양의 진주’라 불리는 휴양지인 몰디브는 전 세계에서 손꼽히는 완벽한 휴양지다.아름다운 바다와 따사로운 햇살, 국내에서 몰디브와 닮은 곳을 찾으라면 바로 이곳,남해를 손꼽을 수 있을 것이다. 올해로 11주년을 맞이하는 ‘힐튼 남해 골프 앤 스파 리...
월간CEO 편집국  2017-03-14
[GOLF] 지중해 최고의 럭셔리 골프 투어 상품
터키문화관광부가 지중해 최고의 럭셔리 골프 상품인 ‘안탈리아 골프 투어’를 출시해 주목받고 있다.안탈리아 골프 투어는 올인크루시브 프리미엄호텔과 유럽 최고의 골프장에서 고품격 휴양과, 관광, 그리고 골프를 한번에 즐길 수 있는 1석3조의 럭셔리 골프 ...
이재훈 국장  2017-01-04
[GOLF] 자연 그대로의 경관에 압권 세부 알타비스타 골프 & 컨트리클럽
알타비스타 골프&컨트리클럽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전설의 골퍼 ‘게리 플레이어’가 설계를 했다.1953년 프로에 데뷔한 뒤 아놀드 파머, 잭 니클라우스와 함께 한 시대를 풍미한 그는 PGA 투어에서 24승(메이저 9승)을 거뒀고 남아공 선샤인 투어에서는...
고훈곤 국장  2017-01-04
[GOLF] 탁 트인 자연속에서 즐기는 환상의 골프 라운드
세계 4대 휴양지인 인도네시아 발리 지역 최고의 럭셔리 호텔단지인 누사두아 단지 내 위치한 ‘발리 내셔널CC(구. 발리골프&컨트리클럽)’은 1990년대부터 2012년까지 약 20년 동안 전 세계 VIP골퍼들만이 찾는 골프장이다.미국의 포춘지가 아시아에...
고훈곤 국장  2017-01-02
[GOLF] 오르막과 내리막의 플레이 오르막과 내리막에서 플레이를 정복하라
골프연습장에서는 항상 평지에서 연습을 하기 때문에 정확한 임팩트를 구사하는데 문제가 없다.하지만, 필드에서는 상황이 전혀 달라진다. 볼이 조금만 페어웨이를 벗어나도 트러블샷을 쳐야할 상황이 많이 발생을 하고 페어웨이에 볼이 안착이 되어도 페어웨이 자체...
월간CEO 편집국  2016-12-21
[GOLF] 신체 제한을 고려한 스윙 - 내 몸에 맞는 Good Swing 2편
골프는 하루의 대부분을 동반자와 함께하는 스포츠로 자연과 나와의 대결이기도 하지만 반드시 동반자가 포함된 같이 하는 운동으로 몸을 부딪치거나 하진 않지만 가장 신사적인 운동이라 동반자에 대한 배려가 매우 중요하다. 본지는 美 PGA Class A멤버로...
월간CEO 편집국  2016-11-01
[GOLF] 효율적인 어드레스 순서 - 중요한 것은 셋-업이다Ⅱ
골프는 하루의 대부분을 동반자와 함께하는 스포츠로 자연과 나와의 대결이기도 하지만 반드시 동반자가 포함된 같이 하는 운동으로 몸을 부딪치거나 하진 않지만 가장 신사적인 운동이라 동반자에 대한 배려가 매우 중요하다. 본지는 美 PGA Class A멤버로...
월간CEO 편집국  2016-09-01
[GOLF] 세계에서 가장 비싼 골프장, 최고의 난이도 자랑
진주강이라 부르는 주강(珠江)과 그 진주를 문 용의 형상을 닮은 피닉스 산, 핫 스프링스 계곡에 둘러쌓인 요새같은 위치에 임페리얼 스프링스 리조트가 자리잡고 있다. 이른 아침 창밖으로 안개가 자욱이 낀 풍경은 중국 산수화를 끝없이 펼쳐놓은 듯 경이롭다...
고훈곤 국장  2016-08-09
[GOLF] 효율적인 어드레스 순서
골프는 하루의 대부분을 동반자와 함께하는 스포츠로 자연과 나와의 대결이기도 하지만 반드시 동반자가 포함된 같이 하는 운동으로 몸을 부딪치거나 하진 않지만 가장 신사적인 운동이라 동반자에 대한 배려가 매우 중요하다. 본지는 美 PGA Class A멤버로...
월간CEO 편집국  2016-08-06
[GOLF] 코스 디자인이 돋보이는 프레스티지 골프장
새로운 도전, 최고의 서비스 제공​ 회원제 골프장으로 2009년에 개장한 휘닉스스프링스CC가 새로운 변화를 시작했다. 올해 2월 국내 편의점 업계 1 위 CU(씨유)를 운영하고 있는 BGF리테일이 인수해 새 주인이 됐고, 이어...
고훈곤 국장  2016-07-26
[GOLF] 자연이 설계한 골프 코스에서 라운딩을!
뉴질랜드는 세계에서 인구 대비 골프장이 두 번째로 많은 나라다. 뉴질랜드 국민 스포츠를 ‘골프’라고 말할 수 있을 만큼 뉴질랜드 국민 대다수는 골프를 즐긴다. 400개가 넘는 골프장이 전국 각지에 있어 마음만 먹으면 언제라도 골프를 즐길 수 있는 뉴질...
고훈곤 국장  2016-03-31
[GOLF] 동남아시아 여행의 끝, 바람 아래의 땅
‘아시아의 허파’로 불리는 보르네오 섬 북부 지역에 위치하며 동남아시아 최고봉이자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인 키나발루산(4,101m)을 품고 있는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는 동남아시아 여행의 끝이라 불릴 만큼 완벽한 휴양을 위한 쉼터다. 특히 시설과 관리...
고훈곤 국장  2016-03-31
[GOLF] 백제문화단지 한눈에 조망 롯데스카이힐 부여CC
백제문화단지가 한눈에 조망되는 롯데스카이힐 부여CC는 김해CC, 제주CC, 성주CC 등 롯데그룹이 운영하는 4개의 골프장중 하나로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다는 게 강점이다. 강남에서 1시간 50분 소요될 정도로 생각보다 가까운 근교다. 특...
이재훈 국장  2015-09-04
[GOLF] SMART KU 골프 파빌리온의 명성은 쭉~
골프에 대한 인식이 변하고 있다. 몇 년 전만 해도 일부 경제적 부유층의 전유물로 여겨졌지만 이젠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대중적인 스포츠로 자리매김 해 가고 있기 때문이다.그 중심에는 대학 최초로 골프장 운영을 시도한 건국대학교의 S...
고훈곤 국장  2015-09-02
[GOLF] 제2회 라스베이거스 아마추어 골프대회
오는 11월 조금은 생소한 ‘제2회 라스베이거스 아마추어 골프대회’가 열린다. 6박 8일 일정으로 전개되는 이번 행사는 도심 근교에만 50개 이상의 골프장을 보유하고 있는 라스베이거스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프라이빗한 골프여행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고훈곤 국장  2015-09-02
[GOLF] 샤인데일CC, 7월 18일 그랜드 오픈
서울에서 1시간 이내에 닿을 수 있는 프리미엄 골프장이 문을 열었다. 풍수지리 명당이라는 장락산 자락에 위치한 샤인데일의 자랑은 무엇보다 천혜의 자연환경이다. 고저차가 150m 이내의 분지형으로 사면이 울창한 숲과 계곡으로 둘러싸여 있어 청정 자연의 ...
고훈곤 국장  2015-08-03
[GOLF] 진정한 CEO들의 휴식처 '백두산 완다그룹 리조트'
단연코 우리나라 제일의 산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백두산은 한국인이라면 누구든지 상상 속으로만 그려 봤을 것이다. 중국 최대 부호인 완다 그룹은 한화 약 3조 5000억 원 투자규모로 총 3,500객실에 달하는 글로벌 호텔 9개, 백두산 전망의 총...
고훈곤 국장  2015-06-08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시이오코리아 <월간 CEO> 서울 중구 동호로7길 17 임마누엘빌딩 701호(우 100-840)  |  발행인·편집인 : 신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용섭
문의전화 Tel 02-2233-1025  |  Fax 02-2233-7025
Copyright © 2018 월간CEO. All rights reserved.